[전남일보] “광주폴리 둘레길 함께 걸어요” > 뉴스(국문)

본문 바로가기

뉴스

[신문] [전남일보] “광주폴리 둘레길 함께 걸어요”

페이지 정보

작성일 24-03-21 17:52   작성자 폴리   조회 682 Views

본문

21_730816-61.jpg 

제5차 광주폴리 ‘순환폴리 Re:Folly’의 작품 중 하나인 조남호 작 ‘숨쉬는 폴리’. (재)광주비엔날레 제공 


(재)광주비엔날레와 광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제5차 광주폴리 ‘순환폴리 Re:Folly’의 올해 첫 번째 시민프로그램으로

 ‘광주폴리 랑도네’가 오는 4월부터 6월까지 동구 동명동 일대에서 진행된다. 성인과 어린이 대상으로 30여 회 이어진다.


랑도네는 쉬지 않고 오래 걷는 ‘긴 나들이’, ‘긴 산책’을 뜻하는 프랑스어다. 

평소 시민들의 산책길로 각광받아 동구 푸른길과 동리단길로 불리는 동명동 일대에 조성된 

광주폴리 둘레길을 시민들과 함께 걸으며 광주폴리와 더욱 친근해질 수 있도록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참여자들은 둘레길 거점인 ‘숨쉬는 폴리’에서 출발해서 동명동 일대의 도시 환경 속에서 어우러지는 

10여 개의 건축조형물인 광주폴리를 만나볼 수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10여 년의 역사를 지닌 광주폴리와 오는 6월 완공되는 제5차 광주폴리를 함께 엮어 구성했다는 의미가 있다. 

광주폴리를 즐길 수 있는 문화체험은 물론 제5차 광주폴리의 주제인 

‘순환폴리 Re:Folly’ 관련 기후변화와 자원순환 등에 대한 이야기도 전달할 예정이다.

참여 대상은 일반 시민 누구나 가능하며 일반성인의 경우 60분 소요 프로그램과 90분 상세 프로그램으로 나뉜다. 

어린이 대상 프로그램은 60분 동안 이어지며 기후위기와 이에 대응하는 실천방법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4월부터 5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에 광주폴리 둘레길 걷기 랑도네 프로그램을 1차 운영하며, 

6월은 제5차 광주폴리 완공 후 이를 중심으로 한 광주폴리 둘레길 걷기가 2차 운영된다.

프로그램 참여 시 식물을 담아갈 수 있는 보조가방(에코백 등)과 텀블러를 지참하는 경우 

기후위기,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공기정화 식물 나눔 및 음료를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될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한 회차 당 10~15명 인원이 제한되어 있어 참여 신청을 위한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광주폴리 웹사이트 등을 통해 확인가능하다.

박양우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는 “우리나라 최초로 폐선 부지를 공원으로 조성한 역사적 의미가 담긴 푸른길 공원과 

광주의 문화적 상징성을 내포한 광주폴리의 결합은 로컬과 문화자원의 상호연결이라 할 수 있고, 

이번 광주폴리 둘레길 걷기 통해 시민들과 폴리가 더욱 친근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5차 광주폴리 ‘순환폴리 Re:Folly’의 두 번째 시민프로그램인 

재료실험실 워크숍 및 강연이 6월 한 달 동안 다채롭게 열릴 예정이다. 


21_730816-61-1.jpg 


도인선기자sunin.do@jnilbo.com 2024-03-21 15:38